(주)모든
 
청포도..23-08-22
청포도 위에 내린 아침 이슬, 햇살 아래 반짝이는 작은 보석처럼. 가을의 숨결에 부푼 포도송이, 그 당당한 자태로 가을을 맞이하네. 향긋한 그 향기, 손끝에 닿는 그 촉감, 입 안에서 터지는 그 신선한 맛. 청포도 하나, 두 개, 세 개, 물끄러미 손이 뻗치는 자연스러운 손길. 마을 사람들은 바쁘게 와인 통을 채워, 포도의 고요한 희생, 미래의 황홀한 향기로. 그러나 나는 그대로의 청포도를 사랑해, 그 순간 순간의 달콤함과 신맛으로. 청포도야, 가을의 소중한 선물, 너의 품에서 즐거운 추억을 담아갈게. 맛있고
댓글쓰기
작성자 비밀번호


▲ 캐드 작성 및 출력 - 각종 문서 대행
▼ HOIST CRANE의 모든 것


Untitled Document